본문 바로가기
> 빅픽처의 오늘

기본이라는 말의 의미

by 레벨업지지 블로그 (LVUP.GG BLOG) Blog.bigpico 2021. 10. 20.

 

오늘은 좀 철학적인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

제가 원래 좀 철학적이에요

(아실 분들은 아시지만)

지난달에 추석이 있었는데

포스트를 작성하다 보면

업로드는 늦을 수 있습니다

(양해의 말씀을 올려요)


대부분의 회사에서 추석 선물이 있고

없는 곳이 거의 없을 거라는 생각이 있으실 거 같아요

저희 회사도 추석 같은 명절에는 선물을 줘요

대표님의 편지와 함께요

 

 

제가 나이가 많은 것은 아닌데

회사 생활 한 15~6년쯤 하다 보니까

당연한 거 = 쉬운 거

이런 공식은 아니더라고요

뭐든 것이 그래요

더군다나 아이를 키워보니까

당연했던 부모님의 사랑을 알게 되었죠


그리고 이상하게 이게 중년이 되다 보니까

뭘 이런 걸로도 막 눈물이 남

(갯마을 차차차 보도고 펑펑 울고 ㅠㅠ)

(아 감리씨~)

모르시는 분들은 패스

아래가 우리가 이번에 받은 선물이거든요

이런 것 중에 하나 받는 거예요

나쁘지 않지만

그렇다고 엄청 자랑할 정도도 아니잖아요

그런데 이런 것들이 아까 저의 감정과 합쳐지면

당연한 것 = 결코 쉽다 할 수 없는 것

애잔해진다 이 말씀이죠

 

 

(그치만)

중년이라는 것

나이를 먹는다는 것

저 짧다면 짧은 글을 쓰면서도 얼마나 많은 생각을 했을까

또 이 선물 보내면서 구성원들이 좋아할 걸 또 얼마나 생각했을까

뭐 그런 생각에 대표님께 메지시를 보냈습니다

 

 

여러분 오해하실까 봐 말씀드리면

회사에서 저는 그냥 직원이에요

경영진 뭐 그런 높은 거 아닙니다

여러분과 저와는 동일해요

그냥 직장인


(그리고 전 아부 같은 건 안 합니다)

들이받는 것이 훨씬 더 많아요

모르긴 몰라도 지난 거의 만 4년간

대표님이 제 얼굴도 보기 싫었을 날이 훨씬 더 많았을 듯요

(농담)

(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내용)

근데 이모티콘 표정은 농담 표정이 아니네요


이런 포스트에서 대표님 자랑해서 뭐하겠습니까

오히려 모르는 분들에게 괜한 반감만 살 수도 있죠

(뭐 특별히 대표님 자랑한 것도 아니지만)

~ 아 ~

그때 전복 참 맛있었는데!~

갑자기 설날이 기다려지네요

오늘은 여기까지 하겠습니다

당연한 이야기 당연하게 보시느라

힘드셨을 텐데

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.

 

슈~~웅~~~

 

 

댓글0